Korea's Top Cryptocurrency & Blockchain Blogs Group Endorses BXB Exchange

Google might be the king of search engines in most of the world but in South Korea, Naver is still king. Though traffic statistics vary, Naver claims they are the dominant search engine - Google claims that they are, a certifiable fact is that having a presence on Naver is critical in approaching the Korean market. While Google is a traditional search engine that crawls all of the internet for data to return search results, Naver is more of a community content focused engine. Starting with the fact that Naver was built by Koreans for Koreans, Naver also gives priority, and thus incentive, to content generated by their community members in blogs, cafes (forums), reviews, and ratings. In introducing BXB exchange to South Korea, we wanted to make sure that Koreans could easily access information about us in their own language within content written by their own communities. We then started a search to find the most trustworthy and respected Naver blogger in Korea, this led us to IndigoChild. 

IndigoChild's entire career has been spent reviewing cryptocurrencies and blockchain projects. He has a very good idea of what's what in crypto, how to spot a shitcoin, how to determine whether an exchange is safe, and what cryptocurrency traders look for in the market. 

We sat down with IndigoChild for an interview about IndigoChild, the future of the Korean cryptocurrency market, Bitcoin and its adverse effects on the cryptocurrency market as well as what he thinks will make Korea the top cryptocurrency market again.

 

 

When did you first get interested in blockchain
I first became interested in blockchain around high school. That was even before the so called Bitcoin Boom. It was a time when I was thinking a lot about what was going to happen in the future and what kind of path I should choose for my career. This led me to start doing research about what kinds of industries were up and coming – that was where I first learned about blockchain and bitcoin.

Then, and as it is to a certain extent, now, people were hotly debating whether cryptoassets would replace national currencies – it really piqued my interest.

I thought to myself, “what? My cash is going to be replaced by bitcoin?” I distinctly remember making notes of the articles and research I was reading.

I’m really curious as to what my life would have been like if I had indeed bought some bitcoin then hehe.

Why did you decide to have a partnership together with BXB?
Actually, not much has changed in the cryptocurrency market since I was in high school.

It’s just a repeat of the same thing, over and over again. It’s in a state of torpor. I believe that this can be attributed to two reasons. The first reason is because there hasn’t been much acceptance of cryptocurrency and blockchain by the government. And secondly, because of the first reason, it’s become an industry full of shady startups.

A lot of these startups get into the industry with the only purpose of making money: they run ICOs for money and because governments pull back on legitimizing the industry there are a ton of scams that emerge. There just hasn’t been much change in the past few years in my opinion. Instead of focusing on the quality of their projects, these startups choose instead to spend their capital on ‘clickbait’ viral marketing tactics to turn a profit. These scams undoubtedly keep new users from entering the market and also generates the notion that cryptocurrency trading is too complicated for the general public. There are those in the market who are professional traders with specialized knowledge who know how to catch and avoid scam projects and exchanges, however, there are also a lot of traders who know next to nothing about investing.

Currently, there are no platforms that are curated to serve both experienced, and beginner traders. Honestly, people need step-by-step instructions even for a simple mobile game but cryptocurrency exchanges just keep adding more and more complicated tools and functions that look like they are designed only for professionals. As a result, the people who don’t know about cryptocurrency are driven further and further away and even those who are professionals find themselves having to spend hours studying and dissecting these functions.

That’s why I decided to sign an agreement with BXB exchange. Tap Trading is the world’s first gamified platform for cryptocurrency exchange. Through Tap Trading, both those without previous knowledge and those who are experts can enjoy and enter the cryptocurrency market.

I believe BXB Exchange has brought a large and necessary change to the torpor of current cryptocurrency markets.

What do you think sets Indigo Child apart from other exchanges?
The thing that sets IndigoChild and IndigoChild Group apart from other media groups is that each one of us have experienced all stages and aspects of the cryptocurrency market. We’ve each started as individual investors and have collaborated with dozens of cryptocurrency projects, platforms, and exchanges learning to execute projects for each of these stages. Accelerators, marketing agencies and companies that provide the same information that IndigoChild does, seem to me, to be more focused on marketing rather than execution and implementation – there is also no guarantee that these firms fully understand the complexities of the cryptocurrency market and its user base. IndigoChild has the support of our community, founded by over 8500 individual investors in the cryptocurrency market. It is with their support as well as our team’s experience that we have come to curate Korea’s top cryptocurrency blogs.

Tell us a little bit about what you think the future of blockchain looks like
I believe that we’re still in the nascent stages of blockchain’s evolution. Unlike what the mainstream thinks (that cryptocurrency = bitcoin), bitcoin doesn’t actually have a good impact on cryptocurrency. Bitcoin as a currency is lacking in technical robustness and scalability especially when compared to the emerging 3rd generation blockchain projects. Its only value is that it is symbolic of the cryptocurrency market in people's eyes.

Bitcoin was born to be a digital currency, but what’s its real use offline? It’s very slow and unscalable.

In order for the cryptocurrency market to really get going we need to get out of the ‘start up’ space that I mentioned in the previous question. Large corporations and reputable companies need to start stepping forward, when that happens I believe that legal regulations and allowances will start to happen as well. I think that that is when the cryptocurrency market and blockchain will really have ‘arrived.’

What do you think about the future of the crypto market in Korea?
Korea’s cryptocurrency market is one of the top five in the world and I expect that the volume will keep growing. After all, Korea is an IT and internet speed powerhouse and that plays a huge role in this.

But whereas in the past Bithumb (a Korean exchange) could have been considered one of the world’s top cryptocurrency exchanges you just can't find that kind of volume in Korea anymore. You could say that one of the causes for this is due to government regulations, but it is also because Korean funds are increasingly being moved abroad. It’s a shame, really, that what was previously the world’s number one market for crypto is now merely in the top five. I think that if the government begins to endorse cryptocurrency as much as top Korean corporations like Kakao, Naver, Nexon, Samsung are investing in it then I think that the Korean crypto market could also see a big revival.

What do you like to do in your free time?
I’ve actually played the piano since I was in kindergarten, and all through high school. I wanted to go to university to study classical piano but unfortunately my plans didn’t go as well as I had originally hoped.

I haven’t really thought about picking up piano again but recently I’ve been really into hip hop and spend a lot of my time enjoying and sometimes writing or producing hip hop music. I’m considering trying out for korea’s biggest rap contest “Show Me the Money” next year hehe.

What components do you think make a really good blog for the cryptocurrency community?
My standards for a good blog are that it has to have an experience, some form of motivation, and a reason.

Anyone can explain a project. But a really well written blog needs to explain the history of the project, why someone should be interested in utilizing or trying this project, and what the motivation behind the project is.

What are the main differences between Naver and Google?
Because Naver is designed for a Korean ecosystem it is more commonly used by Koreans than Google, which is not specifically designed for Korea and Koreans.

One big difference between Google and Naver is that while Google is a search engine for all internet that turns up results from everywhere, Naver’s search algorithm is a little bit different. Naver tends to first search content within the Naver platform which has its own cafes (forums) and blogs.

Naver is definitely the more used search engine in Korea.

What are your future hopes for IndigoChild?
My ultimate hope for IndigoChild is based around the concept of Noblesse Oblige (what does that mean? ). I’d like to run the top VC and accelerator for the cryptocommunity. We’ve done well so far to become the most followed cryptocurrency blogs in Korea and I believe that we will do even better. There’s nothing we can’t accomplish and we truly believe in ourselves and our community.

 

IndigoChild Blog: https://blog.naver.com/twilight525 

IndigoChild Telegram Group: https://t.me/indigochildcoin

IndigoChild KakaoTalk Group: https://open.kakao.com/o/gd8rZ2M

 

Korean Version of Interview Below

언제부터 블록체인에 관심을 갖으셨습니까?

블록체인에 관심을 갖었던 건, 고등학교 시절이었습니다. 비트코인 붐이 일어나기도 전이었죠. 한참 미래에 대한 여러 걱정과 고민이 많던 시절인데, 그 덕분에 내가 무슨 일을 할지에 대해 많은 생각을 했었어요.

그 과정에서 미래에 살아남을 직업, 미래에 살아남을 산업 및 기술을 알아보게 되었고, 그중 블록체인과 비트코인이라는 걸 처음 접하게 되었어요. 그때도 지금과 같이 법정화폐를 대신할 디지털 자산이라는 말들이 많았기 때문에, 관심이 더 갔던 것 같아요.

뭐라고? 내가 매일 쓰는 지폐가 비트코인으로 바뀐단말야? 라고 생각했죠. 그래서 해당 내용이 있는 기사를 따로 메모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때 제가 비트코인을 샀더라면,,, 저는 지금 어느 위치가 되었을까 지금도 상상하곤 합니다ㅎㅎ

왜 BXB랑 협조를 하시게되었습니까?
사실 제가 고등학교 시절인 약 7년 전과 현재 2019년을 비교해서 암호화폐 시장은 크게 달라진 게 없습니다. 그냥 똑같은 것들이 또 나오고 또 나오고의 연속. 즉 답보상태죠. 지금까지 그럴 수밖에 없던 1차적인 이유는 국가적인 움직임이 없고 국가적으로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는 오히려 반하는 성향을 가졌기 때문에. 2차적인 이유는 1차의 흐름 때문에, 스타트업들만이 진입하는 시장이 되었기 때문이라고 봅니다. 스타트업들이 더군다나 단순한 돈벌이로서 시장에 진입하여, 우후죽순 진행하는 ICO를 진행하였고 그렇게 모인 자금들은 사실 어떠한 법적인 효용성이 없었기 때문에 지속적인 돈벌이로서의 스캠 프로젝트가 대거 탄생하였습니다. 물론 지금도 별반 다르지는 않다고 보고요. 이러한 흐름이 지속됨에 따라, 돈을 어떻게 해야 잘 벌 수 있는지에 대한 것에만 프로젝트들은 집중하게 되었고 그것은 곧 자극적인 바이럴 마케팅에만 취중하는 흐름이 반복되었습니다.

그러한 흐름은 내부적인 개발이나 플랫폼에 집중하지 않게되는 결과를 낳았고, 그것이 바로 현재 이 시장이 발전하지 못하고 있는 근본적인 이유라 봅니다. 이러한 이유는 곧 암호화폐 시장으로 신규 유입되는 유저가 나올 수 없게되었고, 그것은 또 암호화폐를 투자하지 않는 일반인들에게는 암호화폐가 너무 어려운 관념이 자리잡게 됩니다. 물론 지금 암호화폐를 투자하는 사람들 중에서도 전문적인 지식을 가진 사람들도 있겠지만, 반대로 전혀 지식이 없는 사람들도 투자에 뛰어들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들 모두를 한꺼번에 인큐베이팅할 플랫폼은 아직까지 없었습니다. 솔직히 조금만 플레잉해보면 다 이해할 수 있을법한 게임을 다운받았을 때도 튜토리얼이 자세히 나와 더욱 쉬운 이해가 가능했었지만, 암호화폐 플랫폼들의 특징은 더욱더 전문적인 기능이 추가되는 흐름을 보였습니다. 그렇기에 암호화폐를 모르는 사람들은 더욱 멀어지게 되고, 아무리 전문적인 지식을 가진 사람들이라도 여러가지 기능을 공부하게되는 현상이 발견되었죠.

제가 BXB 거래소와 MOU를 진행하게 된 건 바로 그 이유입니다. BXB는 세계 최초 게이밍방식의 거래인 탭트레이딩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전문적인 지식을 가진 투자자, 전문적인 지식이 없는 투자자, 그리고 암호화폐를 잘 알지도 못하는 일반인들을 모두 인큐베이팅할 수 있는 플랫폼이야 말로 탭트레이딩을 가지고 있는 BXB라고 생각했습니다.

지속적으로 답보상태였던 암호화폐 시장에서 조금의 변화가 발견되기 시작되었던거죠.

IndigoChild의 특점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인디고차일드 및 인디고차일드 그룹의 특징은 모든걸  이미 경험했다는 것입니다. 일반 투자자로 시작하여, 수십개의 암호화폐 프로젝트 및 플랫폼, 거래소와 협업을 맺으면서, 인디고차일드를 선호했던 이유는 실행력이라 봅니다. 저와 비슷한 일들을 진행하는 엑셀러레이터 및 마케팅사, 업체들은 완젼한 시행사가 아닌 대행사라고 봅니다. 그리고 실제 암호화폐에 관심도, 투자한 경험도 없는 사람들이 암호화폐 프로젝트들을 서포터해준다고 하고 있고요. 실제 투자자로 시작하여 암호화폐 블로그 기자단, 그리고 약 8500명의 투자자들이 참여하고 있는 대한민국 0.1% TOP 암호화폐 커뮤니티 대표이자 블로거 KOL이 되기까지 실전으로 쌓아온 경험 덕분에, 인디고차일드 그룹의 실행력 및 시행력, 그리고 경험은 다른곳과 차별화될 수밖에는 없는 것 같습니다.

블록체인에 미래에 대해서 몇마디 해주세요
블록체인의 미래를 볼때, 아직은 시기상조라고 봅니다. 사실 암호화폐=비트코인이라고 생각하는 일반인들에게는 참 안타깝지만, 비트코인은 사실 시장에서 좋은 영향을 주는 것 같지는 않습니다. 기본적으로 비트코인의 성능 및 확장성은 현저히 떨어질 뿐더러, 최근 3세대 블록체인의 성능에 비하면 더 말할 것도 없습니다. 단순히 기축으로서의 기능과 상징성만이 잠재하고 있을 뿐이죠. 화폐의 매개체로서 탄생한 것이지만, 누가 오프라인에서 사용할 수 있을까요. 이렇게 느려터지고 확장성도 없는 것을 말입니다.

현재 암호화폐 시장의 긍정적인 바람이 불기위해서는 위에서 언급했던, '스타트업 시장'에서 어서 벗어나야합니다. 기존 산업군의 대기업들이 지속적으로 암호화폐 시장으로 나서주고, 그에 맞춰 국가들의 법적인 효용성이 따라와준다면 그때가 바로 제대로된 시작점이 되지 않을까합니다.

한국의 크립토시장 미래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국은 전세계 TOP5 이내에 들어가는 암호화폐 시장으로서, 현재 정도의 볼륨은 지속될거라 봅니다. 아무래도 대한민국은 IT 강국이자, 인터넷 속도의 강국이라는 점도 굉장히 많은 몫을 차지했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예전에 전세계 거래소 1등하면 빗썸일 정도의 볼륨은 한국에서 찾아보긴 어렵습니다. 그것은 국가적으로 법적인 제재에 의한 점도 한몫을 하는데, 그 과정에서 대한민국의 자금들이 외국으로 많이 이동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참 안타까운 일이죠. 대한민국이 그래도 전세계 TOP1을 차지할 수도 있을지 몰르던 암호화폐 및 블록체인 시장이, 지금은 TOP5 내로 정도만 평가되니깐 말입니다. 현재 카카오, 네이버, 넥슨, 삼성 등 국내 거대 기업들이 움직이는만큼, 관련 정책도 긍정적인 방향으로 움직여줘야 한국 암호화폐 시장의 성장도 가능해진다고 예상합니다.

근무를 하고 있지 않을때는 어떤 취미나 활동을 즐기세요?
사실 저는 유치원 시절부터 고등학교 3학년 시절까지 클래식 피아노를 쳤습니다. 대학교 또한 클래식 피아노 입시를 준비했었지만, 입시 결과가 좋지 못했지요.

그러므로 그 이후 최근까지도 피아노에 대한 장래희망은 생각하지도 않고 있었는데, 최근 힙합에 빠지게 되어 관련하여 어느정도의 취미활동도 즐겨하고 있습니다.

가사를 쓴다던지, 비트를 찍는다던지 말입니다. 내년에는 한국에서 가장 유명한 힙합 경연 방송 '쇼미더머니'도 나가볼까 생각 중입니다ㅎㅎ

잘 쓰인 블로그글의 특징은 무엇인가요?
제 블로그의 기준은 어떠한 경험, 동기, 그리고 이유가 있어야 합니다.

A라는 프로젝트를 설명하는 것은 누구나,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A라는 프로젝트를 기존 산업군과 연결되는 히스토리를 설명하거나. A라는 것이 실제적으로 구동되기 전 과연 이것이 필요한 이유는 무엇인지. 그리고 그러한 동기를 일으킬만한 것들이 있는지.

제가 생각하는 건, 이러한 것들이 모두 아우러져야 좋은 글이라고 생각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네이버와 구글 제일 큰 차이점이 뭐라고 생각하세요?
네이버는 한국인에게 특화되어 있는 플랫폼으로서, 한국인들의 특징들을 잘 이해하였기에 외국적인 특징이 있는 구글과 비교할 때는 당연히 네이버를 이용하는 편인 것 같습니다.

큰 차이점이라 한다면, 네이버는 단순한 검색엔진이라 보기에는 어렵습니다. 더 쉽게 예를 들자면, 구글에서 검색을 하다보면 엄청나게 다양한 사이트를 접속할 수 있습니다.

그에반해 네이버는 보통 네이버 내에서 모든 서칭이 이루어지고요. 구글의 경우에는 말그대로 검색 엔진으로서의 기능만을 특화하여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네이버의 경우에는 검색엔진에 자체 블로그 및 카페 등 커뮤니티 적인 성격의 여러 기능들이 네이버 플랫폼 위에서 이루어지고있기에 한국인들에게는 더 많은 볼륨 이 네이버에서 일어나고 있는 것 같습니다.

IndigoChild의 미래 소망은 무엇인가요?
저 인디고차일드의 궁극적인 미래 소망은 노블리스 오블리주입니다. 직업적인 미래 소망은 국내 1TOP의 VC&엑셀러레이티 그룹을 운영하는 것이 목표이고요.

지금까지 잘 해내왔고, 앞으로도 더 많은 프로젝트들과 신뢰적인 성과를 보여준다면, 제가 못 해낼 것은 없다고 믿습니다.

저는 저 자신을 믿는만큼, 그것을 이루어낼겁니다.